top of page

당뇨약만 먹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 더 중요하다.



문제는 약이 아니라 (이 약이라고 하는 것은 혈당 강하제)

무조건 먹는 그냥 당 낮추는 혈당 강하제가 아니라 다른 것 무엇인가?

궁금하시죠?



제2형 당뇨병은 고칠 수 있는 질병입니다. 이 여정을 저와 함께 하실 수 있을 겁니다.

자~ 그러면 어떻게 할거냐에 대한 것은 더 궁금하죠?


약은 식이 질환을 치료하지 못합니다. 

결국 제2형 당뇨병의 정의를요, 식이 질환으로 정의를 내려야 됩니다.

약이 도움이 되는 척하고 있을 뿐이고 결국에는 그 약으로는 우선 혈당을 낮춰주는 겁니다.

결국 치료를 하려고 하면, 약 없이 당이 조절되려고 하면 혈당 강하제를 복용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식이 질환 전체를 치료해야 되는 거예요.

약은 식이 질환을 치료하지 못합니다.


문제는 당뇨병이라는 질병이 아니라 우리 몸을 변화시킨 긴 시간의 조건들, 이 원인들에 변화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문제는 약이 아니라 결국에는 생활습관 개선 쪽으로 가야 되는 겁니다. 


핵심은 식이를 포함한 생활습관 개선 입니다.

혈당 강하제를 복용하는게 핵심이 아닙니다.

결국 당뇨병의 정의는요~생활습관병이라는 이야기 들어 보신 거 있죠?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을 생활습관병이라 하는데 그러면 생활습관병이면 생활습관을 교정해야지, 당뇨병이 치료되는 것이지, 혈당 강하제를 투여해서 당뇨병이 치료되는 겁니까?

그건 아니죠. 

물론 혈당 강하제가 필요한 경우가 있죠. 당장에 생활습관 교정해서 바로 혈당이 떨어지지 않으니까 우선 위험할 수 있으니까 혈당 강하제를 투여하는 거죠.

어떤 생활 습관을 바꾸거나 내 몸을 바꾸는 변화를 주지 않고 계속 혈당 강하제만 소극적으로 주면 그건 당뇨병을 치료하는 행위를 하는게 아닌 겁니다.


그래서 결국 혈당 강하제만 투여하면서 소극적으로 병원에서 ‘음식 조절 하세요, 운동하세요.’

하는 누구나 할 수 있는 공염불만을 되풀이 하기보다는

조금 더 우리 같이 구체적으로 스스로 그러면 혈당이 어떻게 조절 되는가 그런 변화를 어떻게 적극적으로 실행하는가를 같이 가야 되는 겁니다.

그런 행위를 해야 되는 겁니다. 그런 행위를 하지도 않고 그냥 혈당 강하제만 복용하시면 당뇨병은 낫지 않습니다.


Kommentare


bottom of page